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청권 또 ‘고용쇼크’ 취업자 좀처럼 안 는다

    2018년 05월 17일(목) 제9면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대전지역 지난달 취업자수, 지난해 4월보다 6000명 감소
    충남은 증가폭 미미… “최저임금 인상 등 저고용 고착 우려”

    ▲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4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86만 8000명으로 1년 전보다 12만 3000명 증가했다. 취업자 증가 폭은 올해 2월부터 10만 명 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사진은 16일 오후 한 대학 취업정보게시판. 연합뉴스
    충청권에 ‘고용쇼크’가 불어 닥쳤다.

    자영업자 등 서비스업 고용시장이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등으로 얼어붙은데 이어 제조업 생산의 증가폭마저 마이너스로 돌아서면서 취업자수 증가폭이 제자리를 맴도는 고용한파가 계속되고 있다.

    16일 충청지방통계청의 ‘2018년 4월 충청지역 고용동향’ 자료에 따르면 대전지역의 지난달 취업자수는 지난해 같은 달의 76만 6000명 대비 6000명이 줄어든 76만명에 그쳤다.

    지난달 고용률은 58.8%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0.3%p 하락했다.

    실업자는 3만 7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8.3% 증가한 8000명이었으며 실업률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0%p 상승한 4.6%로 집계됐다.

    특히 대전지역 취업자수는 올해 1월 75만 3000명, 2월 75만 8000명, 3월 76만 7000명 등 소폭의 증가세를 보이며 제자리걸음을 반복하는 상황이다.

    지역의 인구 고령화 등을 감안하더라도 노동시장만 놓고 보면 이는 노동시장의 불황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수치다. 다만 반도체 제조업에서 비교적 강세를 보였던 충남의 경우 실업률이 소폭 하락되는 결과가 나타났다.

    충남지역의 지난달 취업자수는 118만 2000명으로 올해 1월 이후 점차 증가세를 보였지만 증가폭이 미미해 지난해 같은 달 대비 실업률을 0.1%p 뿐이 끌어내리지 못했다.

    이미지박스2-취업박람회.jpg
    ▲ ⓒ연합뉴스
    통계당국은 지난해 3월과 4월 대폭 증가한 취업자 수로 인해 기저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분석하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업종별 생산지표 악화에 주목한다.

    실제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가 발표한 ‘최근의 대전·세종·충남지역 실물경제 동향’ 자료를 보면 지난 3월 대전지역 제조업 생산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6.2% 줄었다.

    즉 지역 내 다수의 제조업 업종이 가동률 급락 등 극심한 부진을 겪으면서 고용 창출 능력 둔화를 불러온 셈이다.

    또 내수시장 위축 속에서 최저임금 인상까지 겹치면서 서비스업 고용도 감소 추세를 이어감은 물론 부동산 규제 강화 이후 건설업도 조정 국면에 접어들면서 전산업 고용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한다.

    지역 경제계 관계자는 “고용수치는 기업이나 자영업자의 산업 활동 결과물로써 취업자수 부진은 이들이 심각한 기능부전 현상을 겪고 있는 것을 보여주는 셈”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최저임금의 과도한 인상 등으로 기업에 부담을 주니 제조와 서비스업 등에서 취업자수가 대폭 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자리 창출을 견인했던 민간 제조업·서비스업 부문의 취업자수가 감소하면서 저고용이 고착화될 것"이라며 "여기에 청년층이 공공부문 취업에 주력하면서 지역 내 일자리 미스매치 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