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발렌시아 이강인 "최고 무대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

    2018년 07월 23일(월) 제0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발렌시아 홈페이지 캡처]
    ▲ [발렌시아 홈페이지 캡처]
    발렌시아 이강인 "최고 무대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지난 7년을 함께 한 발렌시아는 저의 인생입니다."

    '스페인 명가' 발렌시아와 2022년 6월 30일까지 재계약을 끝낸 이강인(17)이 1군 무대인 프리메라리가 무대에서 뛰는 꿈을 이루겠다는 강한 의지를 다졌다.

    이강인은 23일(한국시간) 발렌시아 홈페이지를 통해 "재계약을 하게 돼 아주 기쁘다"라며 "내 능력의 최고치에 다다르기 위해 매일 열심히 훈련해야만 한다"고 밝혔다.

    그는 "발렌시아에 입단한 지 7년째다. 거의 내 인생의 전부와도 같다"라며 "팀 동료와 코칭스태프들 모두 나에게 잘 대해준다"고 만족감을 표시했다.

    발렌시아 구단은 지난 21일 홈페이지를 통해 이강인과 2022년까지 재계약한다고 발표했다. 눈에 띄는 점은 무려 8천만 유로(약 1천58억원)에 달하는 바이아웃 조항이다.

    바이아웃 조항은 최소 이적료 규정으로 다른 구단이 계약 기간 내에 이강인을 스카우트하려면 8천만 유로 이상의 이적료를 제시해야 한다.

    발렌시아가 엄청난 금액의 바이아웃 조항을 내건 것은 그만큼 이강인을 다른 구단에 내줄 뜻이 없다는 의미다.

    새 시즌 준비에 들어간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은 발렌시아의 B팀인 메스티야 소속의 이강인을 1군팀의 스위스 전지훈련에 합류시키면서 언제든 1군팀으로 호출할 수도 있다는 의지를 보여줬다.

    이강인은 "처음 발렌시아에 왔을 때 꿈은 메스티야에서 뛰는 것이었다"라며 "1군 팀에 합류해 훈련하는 게 정말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구단이 유소년팀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있다. 1군팀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는 것은 큰 도움이 된다"라며 "스위스에서 최고 수준의 선수들에게 많은 것을 배우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고의 무대에서 뛰는 꿈을 꾸고 있다. 그러기 위해서 더욱 노력해야 한다"라며 "발렌시아는 내 인생의 전부"라고 밝혔다.

    horn9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