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태형 감독 "감독은 한 게 없어…선수들 고생 많았다"

    두산, 25일 안방에서 넥센 꺾고 정규시즌 우승 확정
    "염려하며 시작한 시즌, 선수들이 너무 잘해줘"

    2018년 09월 25일(화) 제0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넥센 히어로즈 전이 25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한 두산 김태형 감독(가운데)과 선수들이 우승 기념 모자를 쓰고 있다. 2018.9.25
    saba@yna.co.kr
(끝)
    ▲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넥센 히어로즈 전이 25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한 두산 김태형 감독(가운데)과 선수들이 우승 기념 모자를 쓰고 있다. 2018.9.25 saba@yna.co.kr (끝)
    ▲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두산 김태형 감독이 미소짓고 있다. 2018.7.27             seephoto@yna.co.kr
(끝)
    ▲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두산 김태형 감독이 미소짓고 있다. 2018.7.27 seephoto@yna.co.kr (끝)
    김태형 감독 "감독은 한 게 없어…선수들 고생 많았다"

    두산, 25일 안방에서 넥센 꺾고 정규시즌 우승 확정

    "염려하며 시작한 시즌, 선수들이 너무 잘해줘"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김태형(51) 감독이 정규시즌 우승의 공을 코치진과 선수단에 돌렸다.

    김 감독이 이끄는 두산은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전에서 13-2로 승리하고 남은 일정과 무관하게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했다.

    두산의 정규시즌 우승은 단일리그 기준으로 이번이 3번째다.

    경기 후 그라운드 세리머니를 마치고 기자회견장에 입장한 김 감독은 "감독은 한 게 없다"며 "선수들이 너무 수고가 많았다"고 칭찬했다.

    올해 두산은 '10승 보증 왼손 선발'이었던 장원준과 유희관이 부진한 가운데서도 정규시즌 압도적인 레이스를 펼쳤다.

    김 감독은 "완전한 전력으로 시즌에 들어가지 못했다"면서도 "상황마다 선수들이 너무 잘해줬다"고 말했다.

    두산 선수단은 정규시즌이 끝난 뒤인 다음 달 19일부터 26일까지 일본 미야자키 교육리그에서 4경기를 소화하며 한국시리즈 담금질에 들어간다.

    아래는 김 감독과 일문일답이다.







    -- 우승 소감은.

    ▲ 좋죠. 후련하고. 소감이라기보다 우승 확정을 짓기까지 선수와 코치진 너무 고생했다. 감독은 한 게 없다. 선수들이 너무 수고 많았다.

    -- 시즌 고비가 있었다면.

    ▲ 1위를 지켜야 한다는 압박감은 없었다. 선수들은 3년 동안 한국시리즈를 계속했다. 올해 컨디션이 2016년과는 썩 달랐다. 그 부분이 염려스러웠다. 시즌 전에도 말했지만, 장원준과 유희관이 염려스럽다고 말했다. 선수 몸이 정상이 아니면 감독이 구상하는 게 힘들다. 그 부분이 힘들었지, 성적에 대한 우려는 없었다.

    -- 시즌 들어가기 전 전력이 100%가 아니라고 우려했다.

    ▲ 구상하고 시즌에 들어가지 못했다. (유)희관이나 (장)원준이는 작년 승수보다 빼고 계산했다. 중간에 확실한 선수가 없었다. (이)용찬이를 선발로 바꾸기도 했다. 올해 염려스럽게 시작했지만, (위기) 상황마다 선수들이 너무 잘해줬다. 시즌 초 곽빈, 중간에 박치국이 셋업맨 역할 해줬다. 함덕주도 마무리를 잘 해줬다. 야수는 허경민과 최주환도 좋았다. 슬럼프가 와서 확 무너진 적 없었다. 그런 부분에서 선수를 칭찬해주고 싶다. 코치도 수고 많았다.

    -- 한국시리즈까지 1개월 넘게 남았는데 보완할 점이라면.

    ▲ 선수들 남은 시즌 몸 상태 체크하면서 경기 임할 것이다. 일본 미야자키 가서 연습경기 하면서 감각을 유지해야 한다. 열심히 준비하겠다.

    -- 선수에게 칭찬 한마디 해준다면.

    ▲ 함덕주와 이용찬 보직을 바꾸는 걸 두고 걱정이 많았다. (마무리) 함덕주는 2016년 뒤쪽에서 너무 잘해줬다. (선발) 이용찬은 성공적으로 변신했다. 김승회가 고참으로 중간에서 마당쇠 노릇을 해줬다. 후배들에게도 좋은 영향 줬다. 선수들이 자기 자리에서 역할을 잘해준 덕분이다.

    -- 외국인 타자를 두 번이나 교체하고 우승했다.

    ▲ 외국인 선수가 팀에 도움되면 좋다. 감독으로 도움이 된다면 좋겠지만, 마음대로 되는 건 아니더라. 항상 전력을 구상할 때 외국인 선수는 안 통할 수도 있다고 생각해야 한다. 국해성이나 정진호, 조수행, 김인태 등 다른 외야 백업 자원도 잘해줬다.

    -- 두 번째 정규시즌 우승이다.

    ▲ 2016년은 초반에 압도적으로 나갔다. 그때는 선수들이 좋아서 마냥 기뻤다. 올해도 기쁘지만, 몸 상태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잘 뭉쳐서 선수들이 스스로 잘해준 거 같아 고맙다. 지금은 선수와 스태프에게 고마운 마음이 크다.

    4b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