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종·충남 버스파업 초읽기 타결 때까지 협상하길

    2018년 10월 04일(목) 제23면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충남·세종자동차노동조합이 5일 0시를 기해 파업을 예고하고 나섰다. 충남·세종자동차노동조합 조합원 300여명은 지난 2일 충남도청 앞에서 파업 출정식을 갖고 충남도가 사태해결에 의지를 보여줄 것을 촉구했다. 앞서 노조는 지난달 29일 조합원 2600여명을 대상으로 총파업 찬반투표를 벌여 96%의 찬성으로 총파업안을 가결시켰다. 파업이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극적타결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대중교통의 발이 묶일 위기에 처했다.

    이번 사태의 핵심은 주 52시간제 도입에 따른 기사들의 임금감소를 어떻게 보전하느냐다. 노사 양측은 임금 손실분의 규모와 적용시기를 놓고 첨예하게 맞서고 있다. 노조입장에선 실질임금이 줄어들 처지에서 생존권이 걸린 사안이라고 하겠다. 사업주 측도 경영압박이 가중되는 상황인지라 노조의 주장을 모두 수용하기란 쉽지 않다. 노조도 이점을 공감하고 있다고 하니 협상의 여지는 여전히 열려있다.

    정부의 근로시간 단축 정책이 근로자와 사업주 모두에게 불똥이 튀었다. 이럴 때 일수록 충남도의 적극적인 중재가 요구된다. 충남버스운송사업조합 비대위 관계자와 양승조 충남지사가 그제 협상테이블에 마주 앉았으나 원론적인 입장을 확인하는데 그쳤다. 예정대로 파업이 진행되면 시·군 시외버스와 시내·농어촌버스 등 1500대의 버스가 멈춰 선다. 충남도는 전세버스 등을 투입해 파업에 대비한다지만 주민불편은 불가피하다.

    대중교통 이용객을 생각한다면 파업은 절대 있어서는 안 된다. 노사가 이를 모를 리 없을 것이다. 돌이켜보면 노사는 지난 2월부터 협상에 나서 지난달 18일 충남지방노동위원회의 중재가 결렬되기까지 힘든 여정을 달려왔다. 시간이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노사와 충남도는 타결의 순간까지 머리를 맞대야 한다. 경영효율화를 위한 노력도 경주해 주길 바란다. 이용자가 없는 적자노선은 정리하고 대체 교통수단을 도입하는 등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