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하라 측 "전 남친, 2차 가해 행위 중단하라"

    2018년 10월 06일(토) 제0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연합뉴스DB]
    ▲ [연합뉴스DB]
    구하라 측 "전 남친, 2차 가해 행위 중단하라"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가수 겸 배우 구하라 측이 전 남자친구 A씨가 언론을 통해 "합의 의사가 있다"고 한 데 대해 '2차 가해 행위'로 못 박으며 중단할 것을 경고했다.

    앞서 구하라는 전 남자친구인 유명 헤어디자이너 A씨를 강요·협박·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A씨가 자신에게 두 사람의 사적 관계가 담긴 영상을 보내며 "연예인 인생 끝나게 해주겠다"고 연락한 데 대한 것이다.

    이에 A씨는 이날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구하라와 합의 의사가 있다. 진짜 원하는 건 화해"라며 "해당 영상은 구하라가 80% 주도적으로 촬영했고 유포하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자 구하라는 법무법인 세종을 통해 입장을 내고 "A씨의 최근 언론 인터뷰는 영상의 유포를 빌미로 한 협박 및 강요, 영상의 유포 시도라는 이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것으로서 명백한 2차 가해"라며 "A씨 측에 2차 가해행위를 중단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촉구했다.

    구하라와 A씨는 이 '리벤지 포르노' 영상 문제가 불거지기 전까지는 쌍방폭행 사건으로 다투던 중이었다.

    lis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