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학 예체능 계열 등록금 고공행진…최대 300만원 차

    2018년 10월 11일(목) 제7면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미지박스2-등록금.jpg

    인문사회와 예체능 계열 대학생간 등록금 차이가 대학별로 최고 300만원까지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신경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라 인문사회와 예체능 계열이 구분되는 151개 대학을 비교한 결과 사립대는 영남대, 인천가톨릭대, 대구가톨릭대, 동덕여자대, 명지대 순으로 계열간 차이가 많이 나타났다.

    영남대 예체능 계열 등록금은 880만원이며, 인문사회 계열 등록금은 580만원으로 예체능 계열이 300만원 가량 높았다.

    국·공립대학은 서울대가 예체능계열 등록금 740만원으로 인문사회 계열 등록금이 500만원과 비교해 240만원 차이가 발생했고 강릉원주대, 전북대, 부산대, 충남대 순으로 차이가 컸다. 충남대 예체능 계열의 경우 459만원이며 인문사회 계열은 337만원으로 122만원가량 차이났다.

    대학교육연구소 보고서에 따르면 1990년 사립대학 인문사회 계열 등록금은 143만원 기준으로 자연과학 계열 18만원, 공학·예체능 계열 28만원, 의학 계열 50만원 더 비싸 계열 간 차이가 크지 않았다. 그러나 2013년 인문사회 계열 643만원에 비해 자연과학 계열 131만원, 공학·예체능 계열 189만원, 의학계열 357만원으로 약 5배 인상됐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