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북도의회 “공공기관 외국어 줄이자”

    2018년 10월 12일(금) 제1면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충북 국어 쓰기 조례 추진

    공공기관들의 외국어 사용을 줄이는 조례안이 입법 예고됐다.

    11일 송미애 충북도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 등은 ‘충북도 국어 바르게 쓰기 조례안’을 입법 예고했다. 충북도와 산하기관들의 올바른 국어사용 분위기 조성을 위한 차원이다. 조례안은 공공기관의 이름, 정책·사업명, 상징, 구호 등에 대해 외래어, 외국어, 신조어 대신 국어를 사용함을 골자로 했다.

    국어책임관과 협의를 통해 결정하도록 할 계획이다. 국어책임관은 도 문화담당 부서장 등이 맡을 것으로 보인다. 또 국어·한글 관련 학과 교수, 연구기관 관계자, 시민단체 추천인 등 10명 이내로 국어 바르게 쓰기 위원회를 구성한다. 이들은 국어 발전 시행계획 수립, 행정용어 순화 등을 심의·자문 역할 맡을 전망이다.

    현재까지 충북도는 밀레니엄타운, 바이오밸리, 바이오페스티벌, 충북테크노파크, 테크노폴리스 등 국어가 아닌 영어 위주로 작명해왔다.

    더욱이 조례에는 도지사가 매년 공문서 등의 국어·한글 사용 실태조사와 평가, 5년마다 옥외광고물 등의 한글 표기 실태조사를 하도록 하는 규정도 담겼다.

    도의회는 오는 29일까지 도민의 의견을 수렴한 뒤 다음 달에 열리는 369회 정례회에 이 조례안을 상정할 방침이다.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