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 세종 충남 충북 고용악화…절벽 내몰린 취약계층

    2018년 10월 12일(금) 제2면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취약계층 일자리 조립·단순노무 취업 감소세…종사자 지위도 악화
    직종별 최저임금 등 필요성 제기

    단순노무직.jpg
    충청권 고용상황이 전반적으로 악화된 가운데 단순노무 종사자 등 상대적으로 진입이 쉬운 일자리마저 급감하면서 일자리 취약계층이 절벽으로 내몰리고 있다.

    여기에 취약계층을 수용하는 임시근로자가 고용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꾸준히 감소하는 등 최저임금 인상 타격이 취약계층에게 극대화되면서 직종별 최저임금 차등이 현실화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11일 충청지방통계청의 '2018년 8월 충청지역 고용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대전지역의 기계조작·조립·단순노무 종사자 등 직업군의 취업자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1만 4000명이 감소했다. 서비스 및 판매 종사자의 경우 지난 7월 18만 5000명을 기록한 이후 더 이상 늘지 못했다. 

    충남지역의 경우 기계조작·조립·단순노무 종사자 등 직업군의 취업자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3000명이 감소한 46만 2000명을 기록했으며 전달보다는 1만 2000명이 줄었다. 서비스 및 판매 종사자는 23만 5000명으로 8000명 규모의 취업자가 줄어들었다.

    이들 직업군은 음식점에서 서빙하는 종업원을 비롯해 소매점 계산원, 제조업 현장 내 각종 기계·장치 조작원, 배달원, 하역·적재 단순 종사자, 검표원, 청소원 등이 속한다. 특별한 기술이나 경력이 없어도 상대적으로 구직자가 진입하기 쉬운 취약계층 일자리로 분류된다.

    따라서 이들 직업군의 취업자 감소했다는 것은 지역 고용시장에서 일자리 취약계층의 취업이 줄어들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종사상 지위를 살펴보더라도 일자리 취약계층의 활발한 분포가 이뤄지던 영역의 침체는 그대로 드러난다.

    지난 8월 대전지역의 고용계약기간이 1개월 이상 1년 미만 등인 임시근로자 수는 지난해 대비 4000명뿐이 늘지 못했다. 반면 고용계약기간이 1년 이상인 상용근로자 수는 2만 5000명이 줄어들면서 상용근로자가 실업 상태 등으로 인해 임시 또는 일용근로자로 유입돼야 하는 최악의 상황이 예견되고 있다.

    이처럼 진입 장벽이 낮은 직업군에서 취업자가 급격히 줄어드는 것에 대해 일각에서는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부작용 효과라는 지적이 나온다. 

    지역 경제계의 한 관계자는 “올해 최저임금 인상만으로도 영세기업들이 어렵다는 공감대를 이룬 가운데 차후 최저임금 재인상으로 취약계층의 일자리를 빼앗고 양극화를 심화시키기 보다는 직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 현실화를 통해 고용상황 안정을 도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