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 당대표-시도지사 간담회 “내포 혁신도시 지정, 당차원 지원을”

    2018년 10월 12일(금) 제3면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양승조 지사 참석해 재차 강조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시도지사들이 11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당대표-시도지사 간담회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태년 정책위의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송철호 울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용섭 광주시장, 이해찬 대표,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춘희 세종시장, 송하진 전북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김두관 의원, 윤호중 사무총장, 조정식 예결위 간사, 김성환 의원. 연합뉴스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에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힘 써 줄 것을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양 지사는 11일 국회 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요청했다.

    지역 현안 사업 시행을 위한 내년 예산안 논의와 지역 물가 등 민생 현안 점검 등을 위해 마련된 이날 간담회에는 양 지사를 비롯한 민주당 소속 시·도지사 11명과 이해찬 대표, 김두관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2004년 참여정부는 국가 불균형 발전 해소를 위해 '공공기관 이전'과 '혁신도시 건설'을 제시했다"며 "이에 따라 세종시는 수많은 우여곡절 끝에 대한민국의 새로운 활력으로 자리를 잡고 있고 지방으로 이전한 115개 공공기관과 10개 혁신도시는 지역 발전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양 지사는 이어 "그러나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됐던 충남과 대전은 그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아야 했다"며 "특히 충남의 경우 인구 9만 6000명, 면적 399.6㎢, 지역총생산 1조 7994억원이 감소해 도민 상실감은 이루 말 할 수 없이 큰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내포신도시를 환황해권 중심도시로 육성'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충남 지역 공약 실현을 위한 핵심 과제는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이라며 "지난 4일 국회에서 개최된 정책토론회를 통해서도 여야를 넘는 공감대가 이뤄진 것을 확인한 만큼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유치를 위한 당 차원의 보다 구체적이고 본격적인 노력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양 지사는 내년 정부예산과 관련해 △당진∼천안 고속도로 '당진∼아산 구간' 조속 건설 △충청유교문화권 석역관광개발사업 신속 추진을 위한 국비 26억원 반영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을 위한 국비 250억원 반영 △서산 공군비행장 민항 조속 건설 등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