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앙리, 감독 데뷔전서 뼈아픈 패배…"쉽지 않은 경기였다"

    2018년 10월 21일(일) 제0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AS모나코 티에리 앙리 감독(가운데) [AFP=연합뉴스]
    ▲ AS모나코 티에리 앙리 감독(가운데) [AFP=연합뉴스]
    앙리, 감독 데뷔전서 뼈아픈 패배…"쉽지 않은 경기였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세계적인 스트라이커 출신 티에리 앙리(41)가 감독 데뷔전에서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앙리 감독이 이끄는 AS모나코는 21일(한국시간)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스타드 드 라 메노에서 열린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스트라스부르와 원정경기에서 1-2로 졌다.

    2014년 은퇴한 앙리 감독은 벨기에 축구대표팀 코치를 거쳐 지난 14일 친정팀 AS모나코의 신임 감독으로 부임했다.

    지독한 부진을 겪고 있던 AS모나코는 팀 분위기 쇄신책으로 감독 경험이 없는 젊은 지도자 앙리 감독을 선택했다.

    AS모나코는 전날까지 정규리그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10경기 연속 무승으로 추락을 거듭하다가 앙리 감독 체제에서 반전을 노렸다.

    그러나 앙리 감독도 AS모나코의 추락을 막지 못했다.

    AS모나코는 후반 21분 사무엘 그랑시에가 퇴장당해 수적 열세에 놓이는 등 악재가 겹치면서 1-2로 패했다.

    경기 후 앙리 감독은 "쉽지 않은 경기였다"며 "그러나 우리는 최선을 다했다. 변명하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cyc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