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 '트램' 교통혼잡 등 우려 커지자 진화나선 대전시

    2019년 02월 11일(월) 제1면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시가 도시철도 2호선 트램에 대한 각종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자 진화에 나서고 있다. 

    시는 지난달 29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에 트램이 포함된 이후 ‘교통대란’, ‘일부 지하화 미반영’, ‘노선 변경 가능성’ 등 일각에서 제기된 갖가지 불식을 잠재우기 위해 직접 나서고 있다.

    10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8일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오는 2025년 개통될 도시철도 2호선 트램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설명했다.

    박제화 시 교통건설국장은 트램으로 인한 기존 도로 잠식이 일부 구간에 불과해 교통혼잡이 미미하고,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에서 제외된 테미고개 지하화는 기본계획 변경 시 반영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심각한 교통혼잡 우려에 대해선 ‘기우’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박 국장은 “2개 차선을 차지하는 트램으로 인한 교통대란의 우려는 기우에 불과하다”며 “전체 37.4㎞ 노선 중 순수한 차로 잠식구간은 9.6㎞(25.6%) 밖에 안 된다”고 전했다. 이어 “이는 트램이 기존 모든 도로를 잠식하지 않는 뜻”이라며 “어떤 구간은 지하화가 되고 어떤 구간은 별도의 노선을 만든다. 10차선의 구간은 2개 차로가 트램으로 잠식된다 하더라도 소통에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슬라이드뉴스1-허태정브리핑.jpg

    예타 면제에서 제외된 ‘테미고개 지하화’에 대한 추진 방향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당초 시는 트램의 총 예산을 8080억원으로 신청했지만, 이번 예타 면제에는 6950억원만이 반영됐다. 약 1000억원이 넘는 예산이 테미고개 지하화 구간으로 시민들이 인식하고 있으나 이는 사실과는 다르다는 게 박 국장의 설명이다.

    박 국장은 “정확한 테미고개 지하화 예산은 594억원으로 나머지 약 500억원은 예비비”라며 “대규모 SOC 사업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여러 가지 난공사를 감안해 예비비를 신청한 것인데 이것이 반영되지 않았다. 향후 기본계획 변경과정에서 지하화가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일각에서 제기된 ‘노선변경 가능성’에 대해선 일축했다. 그는 “현재 노선은 시민 의견 수렴을 거쳐 만들었고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원칙대로 갈 것”이라며 “다만 대전 트램 정류장은 1㎞마다 하나씩 있다. 500~700m 마다 구성된 외국의 사례를 참고할 경우 교통 수요가 있는 인구 밀집지역에 정류장을 추가 설치하는 것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무가선 트램의 안전성도 재차 강조했다. 박 국장은 “무가선 트램은 현재 노선을 2개로 나눠 운영할 계획으로 충전 후 운행 하는데 무리는 없다”면서 “트램 노선상 37개 교차로에는 우선 신호체계를 도입, 트램 전용도로도 설치해 다른 교통수단의 간섭을 차단함으로 안전에 문제는 없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