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대전시 '현안해결' 머리 맞댄다

    15일 예산정책협의회 개최
    지역 인재채용 역차별 개선
    대덕특구 재창조 사업 등
    市, 정책 협조 요청할 계획

    2019년 03월 15일(금) 제3면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대전시가 예산정책협의회를 갖고 내년도 국비 확보 및 지역현안 해결 등을 위해 머리를 맞댄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김두관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 등 중앙당 지도부와 대전시 소속 국회의원 및 지역위원장들은 15일 오전 10시 대전시청 5층 대회의실에서 대전시와 함께 지역 현안 및 국비지원 과제 등을 논의한다. 

    특히 대전시는 이번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지역 인재채용 역차별 개선과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등의 내용을 담은 국가균형발전 선도사업 △국가 혁신성장 허브 '대덕특구 재창조' △지역경제 활성화 SOC사업(도시철도 2호선, 순환도로망 구축,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 건설 등) △역사성과 정체성 확립사업(3·8 민주의거 기념관 건립 등) △국정과제 연계사업(대전의료원 설립, 시민종합안전 체험관 건립 등) △제도개선 사업(원자력시설 주변지역 지원대책 등) 등 6개 분야 24개 현안 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 및 정책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민주당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을 비롯한 민주당 대전시당 지역위원장(강래구(동구)·박병석(서구갑)·박범계(서구을)·이상민(유성을)·박종래(대덕구))은 이번 예산정책협의회에 앞서 지난 6일 허태정 대전시장과 당정간담회를 열어 지역현안 및 국비사업, 공동발전 과제를 논의한 바 있다.
     
    예산정책협의회를 통해 지역 현안 사업이 상당부분 진전되고 있고 정책에 반영되는 결과를 가져오고 있다.

    더민주-대전시.jpg
    ▲ ⓒ연합뉴스
    지난해 10월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건의된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지방이전 사업은 한국기상산업기술원 대전이전 용역비(29억 800만원) 확보로 이어졌다. 또 국가혁신성장 기반조성과 관련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사업은 올해 초 문재인 대통령이 대전을 방문해 '대덕특구 재창조' 사업 지원을 약속하면서 10억원의 국비가 반영됐다.

    여기에 국비·현안 과제로 논의됐던 '라온바이오융합의학연구원 설립'은 융합의학인 인프라 용역비로 국비 3억원이 확보(2018년 12월)됐고,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과 관련에서도 7억 5000만원의 예산 증액, 원도심 소상공인 상생기반시설 조성에도 8억 1600만원이 신규 반영되는 등 11개 과제 중 7개 과제가 반영됐고, 4개 과제는 추진 중에 있다.

    조승래 위원장은 "지난해 말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논의된 지역 현안 사업들은 정부예산 편성 때 대전의 새로운 100년을 준비할 수 있을 만큼 역대 가장 많은 국비 확보라는 성과로 이어졌다"며 "이번 예산정책협의회에서도 내년도 지역 국비예산 확보와 현안 사업에 대한 정책적 지원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해 모든 지역 현안들이 정책이나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