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매매 사이트 마음에 안 든다" 제작자 협박한 조폭들

    2019년 04월 16일(화) 제0면
    조성현 기자 jsh900128@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충청투데이 조성현 기자] 충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자신들이 제작 의뢰한 성매매 사이트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웹 디자이너를 폭행하려 한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A(20) 씨 등 조직폭력배 4명을 구속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2일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한 편의점 인근에서 ‘성매매 사이트 제작비를 내놓으라’며 웹 디자이너 B(21) 씨를 야구방망이로 폭행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들은 B 씨에게 제작 의뢰했던 성매매 사이트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제작비 반환을 요구하며 이 같은 짓을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경찰에 “성매매 사이트를 만들었는데 영업이 잘 안 돼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보강 수사를 거쳐 A 씨 등을 기소 의견으로 송치하는 한편, 이들이 운용한 성매매 사이트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조성현 기자 jsh90012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