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 서구 평촌산업단지 LNG 발전소, 원점으로…

    대전시 평촌산단에 조성 추진
    찬반논란 과열…결국 "재검토"

    2019년 04월 16일(화) 제1면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그동안 논란이 일던 대전 서구 평촌산업단지 LNG 발전소 조성사업이 원점에서 재검토 된다.

    대전시가 LNG 발전소 건립에 나선 이후 지역정치권과 인근주민, 시민단체 등 반대 논란이 거세지자 결국 사업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게 됐다.

    15일 대전시에 따르면 평촌산업단지 내 기업유치와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추진한 친환경 복합발전단지 건설을 재검토한다.

    지난달 시는 총사업비 1조 7780억원 규모의 청정연료 복합발전단지를 유치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시는 이 사업으로 건설기간(42개월) 동안 연간 8만 5000명 일자리 창출, 이전가족 인구 유입, 최소 658억원의 세수증대(30년 누적기준), 320억원(누적)의 주변지역 지원사업을 통한 도시균형발전 등의 유치효과를 예상했었다.

    그러나 관련 소식이 널리 전해지자 인근 주민은 물론 환경단체, 정치권에서 미세먼지 등 환경 대책과 행정 절차상의 문제를 거론하며 LNG 발전소 유치를 반대했다.

    특히 시는 LNG를 청정에너지로 홍보하면서 제대로 된 설명회나 주민동의 등의 절차를 밟지 않은 부분이 화근이되면서, LNG사업에 대한 반말이 더욱 거세졌다.

    슬라이드뉴스1-LNG반대시위.jpg
    ▲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이 같은 논란 속에도 시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해 왔다.

    결국 시는 LNG 발전소 조성사업 발표 이후 한 달여 만에 사업 재검토를 실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논란이 됐던 부분만 감안해 여론 수렴 등의 기본 절차를 밟을지, 아니면 전면 재검토에 들어갈지 알 수 없는 행보를 보여왔지만 결국 시는 사업을 처음부터 다시 추진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로인해 시와 한국서부발전㈜, 대전도시공사가 함께 청정연료 복합발전단지 건설을 위한 ‘입주 및 투자 양해각서’ 체결도 무의미하게 됐다.

    대전시 관계자는 “LNG발전소 조성사업은 전면 재검토하기로 결정됐다”며 “입주 및 투자를 위해 양해각서를 체결한 것은 의사표시를 위한 발표였다. 현재 양해각서대로 사업을 추진할지 여부도 재검토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전면 재검토를 하겠다고 밝혔지만, 현재까지 주민의견 수렴 등 관련 사업에 대한 세부일정이나 계획은 잡지 않고 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