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승조 충남지사 미·프랑스 출장… 외자유치 나서

    2019년 04월 16일(화) 제2면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양승조.jpg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충남도는 양승조 지사가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대규모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15일 2박 5일 일정으로 미국·프랑스 출장길에 올랐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양 지사는 두 나라에서 3개 기업과 투자 협상의 마침표를 찍고, 1개 기업과는 투자 상담을 펼치며 도내 유치에 공을 들일 계획이다. 이번 미국·프랑스 방문을 일정별로 보면, 양 지사는 먼저 출국 당일인 15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반도체 및 전자재료를 생산하는 D사와 투자유치 MOU를 체결한다.

    이튿날인 16일 펜실베니아주 앨런타운으로 이동하는 양 지사는 A사와 투자유치 협약을 맺는다. A사는 세계 최고 수소 공급을 자랑하는 글로벌 산업용 가스 생산업체로 천안 외국인투자지역에 산소 발생 설비와 산소탱크 등을 건립할 계획이다.

    17일 파리에 도착한 양 지사는 산업용 미네랄 생산업체인 I사와의 투자 상담으로 첫 일정을 소화한다. I사는 아시아 투자처로 우리나라와 중국을 저울질 중으로, 도는 I사의 투자 유치를 위해 2년 이상 공을 들여왔다. 양 지사는 이번 투자 상담에서 I사의 충남 투자 계획을 이끌어 내기 위해 파격적인 투자 인센티브 등을 제시할 예정이다.

    프랑스 방문 이틀째인 18일에는 글로벌 석유화학업체인 T사와의 투자유치 협약 체결로 외자유치 출장을 마무리 하고, 19일 귀국한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