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내여행 외국인 중 충청방문객 2.5% 불과

    2017년 06월 14일(수) 제2면
    양승민 기자 sm1004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문체부 지난해 외래관광객 조사
    홍보·인프라 부족 부진이유 꼽혀
    서울 방문 78%… 제주 20%
    충청지역 방문지 가운데선 독립기념관 19%·엑스포 15%

    슬라이드뉴스2-외국인관광객.jpg
    ▲ 외국인 국궁체험. 충청투데이 DB
    지난해 한국을 여행한 외국인 가운데 충청지역 방문자 비중은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외국인이 여행지로 서울과 수도권만 집중 선택하고 있어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최근 발표한 ‘2016 외래관광객 실태조사(1만 5000명 대상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 여행 중 충청지역을 방문한 외국인은 전체의 2.5%(이하 중복응답)에 불과했다. 방문 지역으로는 서울(78%)이 압도적인 가운데 제주(20.2%), 경기(13.1%), 경상(12.5%), 강원(6.4%), 인천(6.2%) 등 순이다. 충청지역은 전라(2.2%) 보다 약간 높아 외국인 관광객 방문 비율이 최하위 수준이었다. 게다가 2015년(3%), 2014년(2.4%), 2013년(4%), 2012년(4.1%) 등 매년 외국인 관광객 방문 비율이 제자리걸음을 면치 못하고 있다.

    외국인 관광객의 충청지역 방문지 가운데는 천안 독립기념관이 19.2%로 가장 높았다.

    또 엑스포과학공원(15.6%), 아산 외암민속마을(11%), 대전(10.3%), 유성온천(9.6%), 충주 수안보온천(8.5%), 계족산황톳길(8.4%), 대청호반·장태산휴양림(5.8%), 태안 안면도·만리포(5.4%) 등이 뒤를 이었다.

    전년도와 비교하면 대전(8%→10.3%)과 아산 외암민속마을(8.9%→11%), 천안 독립기념관(18.1%→19.2%) 등의 방문 비율이 증가했다.

    외국인들의 충청지역 여행방문이 늘지 않는 이유는 홍보와 인프라 부족이 주요 원인이다.

    한국의 수도 서울은 이미 전 세계에 많이 알려져 있지만 대전을 비롯한 충청권 도시와 관광지는 사실상 정보 전달에 있어 불리한 게 사실이다. 그만큼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서는 적극적인 홍보활동이 필요한데 지자체만으로는 역부족인 만큼 민간업계와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해 보인다. 홍보활동과 함께 숙박시설 등 부족한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도 숙제로 남아있다. 외국인들의 수요를 감당할 수 있는 관광호텔은 충청지역 내 대전이 유일한 상황으로, 외국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쇼핑시설 등도 부족한 현실이다.

    김세만 한국관광공사 대전충남지사장은 “대전을 비롯한 충청권도 얼마든지 외국인들이 호기심을 자극할 수 있는 관광지가 많이 있고, 상호 보완적인 협력을 통해 인프라부족의 단점을 극복할 수 있다”며 “다만 지자체 혼자만의 생각으로 문제를 해결하기 보다는 민간과의 적극적인 교류를 통해 장기적인 사업을 추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승민 기자 sm1004y@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