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성복합터미널 무산… 지역정계 “35만 구민 절망… 새대책 수립”

    2017년 06월 19일(월) 제3면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유성복합터미널 무산
    조승래 의원 7개 방안 제시, 송대윤 시의원 대책 촉구


    뉴스이슈3-유성복합터미널.jpg
    ▲ 사진 = 유성복합터미널 조감도. 충청투데이 DB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중단 사태에 대해 지역 정치권이 사업 무산에 대한 책임을 추궁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대전 유성갑)은 지난 16일 긴급성명을 통해 “롯데건설 컨소시엄의 계약 해지로 인해 당분간 사업이 잠정적으로 중단될 수밖에 없는 사태에 대해 대전시민과 함께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속한 시일 안에 사업이 정상화 될 수 있도록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는 다음과 같은 조처를 하도록 촉구한다”며 7가지 방안을 제안했다. 조 의원이 제안한 내용은 △대전시민을 기만한데 대한 롯데 컨소시엄의 정중한 사과와 책임 이행 △롯데 컨소시엄의 직무유기와 해태에 대응치 못한 대전도시공사의 사과와 책임 이행 △철저한 조사와 비상대책 수립 △감정평가 진행과 토지보상 절차 이행 △새로운 사업자 선정 추진 △민간개발 방식과 함께 공영개발 방안 검토 △사업자 재선정 이후 조속한 사업 추진 등이다.

    대전시의회 송대윤 의원(민주당·유성1)도 이날 긴급 보도자료를 통해 “유성터미널 조성사업의 무산은 35만 유성구민에게 크나큰 절망을 줬다”면서 “사업이 무산된 모든 과정에 대한 긴급 조사에 착수하고 그 결과에 따라 누군가는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책임론을 강조했다.

    이어 “무산 소식이 발표되기 불과 하루 전인 15일 시는 유성터미널 부지에 대한 감정평가를 진행하고 있으며 2019년 완공에 문제가 없다는 내용의 언론인터뷰도 했다”며 “시의 산하 공사 관리·감독에도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시와 도시공사는 수십년간 이 사업만을 바라보며 재산권행사에 불이익을 감내해 온 지역주민과 교통의 불편함을 감수해온 유성시민에 대해 사죄해야 하며, 빠른 시일 내 시민이 받아들일 수 있는 대책을 수립해 시의회에 보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