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시민이 가장 애용하는 시내버스는 ‘급행 2번’

    2017년 06월 20일(화) 제6면
    양승민 기자 sm1004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대전 시내버스 가운데 가장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노선은 급행 2번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시내버스 최다 이용객 노선은 급행 2번(봉산동~옥계동)으로 하루 평균 이용객이 1만 7549명에 달했다.

    이어 311번(신대동~오월드) 1만 7472명, 102번(수통골~대전역) 1만 7279명 순이다.

    또 가장 많은 시민이 이용한 정류소는 복합터미널(하루 평균 6168명)로 복합터미널 건너편(3585명), 대전역(3495명) 등이 뒤를 이었다.

    환승 이용 건수가 많은 정류소는 대전역, 복합터미널, 유성온천역 순으로 통행이 가장 활발한 지역으로 조사됐다.

    월별로는 새 학기가 시작되는 3월에 가장 많은 시민이 시내버스를 이용했고 다음으로 5월, 10월 순으로 행사와 나들이가 많은 달에 몰렸다.

    반대로 이용객이 적은 달은 2월, 1월, 9월 순으로 겨울철과 명절 연휴가 있는 달에 줄어드는 것으로 집계됐다.

    시간대별로는 퇴근시간(오후 6시~7시)이 출근시간(오전 8시~9시)대 보다 이용객이 많았다.

    유형별로는 성인이 전체 이용객의 87.7%를 차지했고 청소년(11.5%), 어린이(0.7%) 등 순이다.

    전영춘 시 버스정책과장은 “교통카드를 기반으로 한 시내버스 이용 패턴 자료는 효율적이고 합리적인 노선 조정 등 운영에 아주 유용하게 활용된다”며 “시민들께서 무료 환승을 이용하지 않더라도 내릴 때 가급적 하차태그를 해 주시는 습관을 들이면 시내버스가 좀 더 좋아지고 편해질 수 있으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양승민 기자 sm1004y@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