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괴산 문광면, 가을낭만 품은 양곡 저수지 황금빛으로 넘실

    2017년 10월 13일(금) 제17면
    김영 기자 ky58@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4일 제4회 은행나무마을축제 개최

    ▲ 괴산군 문광면 양곡 저수지 일원에서 오는 14일 제4회 은행나무마을축제가 개최된다. 사진은 지난해 개최된 사진대회에서 은상에 입상한 정이순씨의 작품 ‘가을이야기’이다. 괴산군 제공
    괴산군 문광면 양곡 저수지 일원에서 오는 14일 제4회 은행나무마을축제가 개최된다. 이 축제는 문광면 양곡1리 주민들이 진행하는 민간주도형 축제로 진행된다. 축제는 지역 주민과 방문객 500여 명이 참여해 은행알 굽기, 은행잎 편지쓰기, 노래자랑 등의 프로그램을 마련해 방문객들에게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문광면 은행나무길은 1979년 마을진입로에 은행나무 300그루를 식재하면서 탄생했다. 특히 저수지 수면위로 비친 은행나무 가로수가 아름다운 은행나무길은 가족단위, 연인, 사진작가 등 2만5000여 명의 관광객들이 매년 즐겨 찾는 곳으로 유명하다. 또한, 저수지 주변에 '어둠을 깨우는 붉은 닭' 유색벼 논그림과 소금랜드의 데크길, 저수지 둘레의 생태체험길 에코로드는 가족단위 방문객들에게 힐링 장소로 각광 받고 있다.

    이승우 축제위원장은 "아름다운 경치를 배경으로 진행되는 소박하지만 다채로운 행사를 통해 관광객들에게 즐겁고 신나는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라며 "많은 관광객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은행나무마을축제는 황금빛 에코로드 명소화 사업으로 2014년에 제1회 축제를 시작했다. 2016년부터는 민간주도로 괴산의 대표 마을축제로 발돋움하고 있다. 괴산=김영 기자 ky5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