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민 품으로 돌아온 서대전광장 상징성 살리자

    2018년 01월 08일(월) 제23면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사설]

    서대전광장이 마침내 대전시민의 품으로 돌아왔다니 반갑기만 하다. 토지소유주와 대전시의 장기간에 걸친 법적다툼이 마무리되면서다. 대전 중구 문화동 서대전 네거리와 접한 서대전광장은 대전시민들이 즐겨 찾는 명소다. 주변을 지나다 잔디가 깔린 광장을 보면 가슴이 확 뚫리는 느낌이 든다. 도심의 허파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도심 한복판 금싸라기 땅에 이런 규모의 광장을 확보한다는 건 결코 쉽지 않다.

    3만2462㎡ 넓이의 서대전광장은 조성될 때부터 존폐 문제를 안고 있었다. 광장 면적의 절반이 넘는 1만8144㎡가 사유지인 탓이다. 대전시는 1993년 대전엑스포를 앞두고 시가지정비사업을 하면서 토지 소유주와 합의하에 이곳을 시민휴식공간으로 꾸몄다. 이후 서대전광장은 각종 야외문화 행사 공간으로 시민들의 사랑을 듬뿍 받아왔다. 월드컵과 같은 중요 경기나 국가적 행사가 열릴 때마다 시민들은 서대전광장에 모였다.

    하지만 대전시가 지속적으로 사유지를 점유할 수도 없는 노릇이었다. 급기야 토지소유주가 대전시에 토지사용에 따른 부당이득금 청구소송을 제기하면서 올 것이 왔다. 대전시는 사유지 매입에 나섰지만 매입가격이 문제였다. 토지소유주는 840억원을 요구했고, 대전시는 476억원을 제시했다. 법원은 여러 정황을 감안해 토지대금을 570억원으로 산정하고 조정결정을 내림으로써 2년여의 법정공방에 종지부를 찍었다.

    대전시의 재정 형편상 토지대금 570억원은 부담스럽다. 하지만 시민들이 서대전광장에서 누리는 대가를 감안하면 돈으로 환산할 수는 없는 가치가 있다고 본다. 무엇보다 서대전광장을 온전히 활용하려면 사유지 매입은 불가피하다. 이제 광장을 어떻게 업그레이드 하느냐의 과제가 남는다.

    대전 중구는 서대전광장 내 야외음악당에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을 희망하고 있다. 대전시 5개 구 중 4개 구는 대형공연장이 있지만 유독 중구엔 800석 이상 수용 가능한 공연장이 없다고 한다. 중구는 타구와의 형평성을 호소하고 있다. 각계 전문가와 시민 의견수렴을 수렴하면 좋은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서대전광장이 갖는 상징성은 크다. 그 상징성에 걸맞는 시민광장으로 거듭나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