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배우 이보영 측 "명예훼손 악성 댓글에 강경 대응"

    2018년 01월 08일(월) 제0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배우 이보영 측 "명예훼손 악성 댓글에 강경 대응"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이보영 측이 지속해서 달리는 온라인 악성 댓글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이보영의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는 8일 "배우를 향한 근거 없는 루머와 악성 댓글이 다수 게재되고 있다"며 "배우가 처벌을 원치 않았으나 촬영 중인 드라마(tvN '마더') 관련 기사에도 명예훼손 댓글이 게시돼 묵과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그러면서 "얼마 전 모 예능 프로그램에서 이보영과 친분이 있는 후배 배우가 출연해 프로그램에 재미를 더하려고 본의 아니게 사실과 다른 에피소드를 얘기했고 그 내용이 사실인 양 퍼져나갔다"고 설명했다.

    소속사가 언급한 내용은 장희진이 지난해 7월 MBC TV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지성-이보영 부부와의 친분을 언급하다가 이보영이 횟집에서 '서비스'를 요구했다고 발언한 것과 연관이 있다.

    소속사는 "그러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며 "당시 방송 직후 후배 배우도 사태의 심각성을 알고 이보영에게 직접 사과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자료 수집과 제보를 통해 악성 댓글들을 자료화해왔다"며 "허위사실 유포, 악성 댓글 작성자들에게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lis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