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통령 복심 김경수 억지…선거부정 빙산 일각"

    "김경수, 드루킹이라 불리는 피의자와 나눈 텔레그램 메시지를 공개하면 모든 의혹이 풀릴 것"
    안철수 "개인 일탈 아닌 조직범죄"…특검·국정조사 필요성도 거론

    2018년 04월 16일(월) 제0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130318_443694_4106.jpg
    ▲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5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문발동의 한 출판사에서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파주출판단지 안에 위치한 이곳은 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조작 사건 현장으로 사용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2018.4.15
    andphotodo@yna.co.kr
    ▲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5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문발동의 한 출판사에서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파주출판단지 안에 위치한 이곳은 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조작 사건 현장으로 사용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2018.4.15 andphotodo@yna.co.kr
    안철수 "대통령 복심 김경수 억지…선거부정 빙산 일각"
    "개인 일탈 아닌 조직범죄"…특검·국정조사 필요성도 거론

    (서울·파주=연합뉴스) 안용수 이신영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15일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이번에 드러난 것은 수많은 여론조작과 선거부정의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경기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자타가 공인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인 김 의원의 전날(14일) 해명은 자신을 피해자인 것처럼 호도하며 본질을 흐리는 억지"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6·13 지방선거에 대비해 애초 같은 시각 서울 강동구의 아리수 수돗물 정수 시설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댓글 사건으로 구속된 피의자들이 활동한 곳으로 알려진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기로 일정을 변경했다.

    안 후보는 "김 의원 자신이 드루킹이라 불리는 피의자와 나눈 텔레그램 메시지를 공개하면 모든 의혹이 풀릴 것"이라면서 "일방적으로 언론 보도를 부인하며 언론사를 겁박할 게 아니라 즉각 검찰에 출두해 수사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후보는 "일명 드루킹이라고 불리는 사람이 잡혀있는 와중에도 그 사람이 쓴 댓글들이 지워지고 있다고 알고 있다"면서 "이것은 개인 일탈이 아니라 조직범죄와 공모한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부정 대통령 선거로 엄중하게 처리해야 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검찰도 국민의 비판에 직면하고 특별검사 도입 얘기가 나올 것이며, 국회도 국정조사를 통해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성주 대변인은 "어설픈 거짓 변명은 결국 또 다른 단서를 낳는 법"이라면서 "민주당 당원들에 의한 댓글 조작 배후로 지목된 김 의원의 기자회견은 한마디로 특검이 불가피하다는 자백이었다"라고 주장했다.

    권 대변인은 "김 의원의 말처럼 대선 당시 대가를 바라고 접근한 수많은 이들 중 일부였고 청탁을 거절했다면 자신의 결백을 위해 대화 내용을 저장해야 했다"면서 "댓글 조작세력과의 대화를 지운 것은 자신이 배후자라는 기록을 지운 것"이라고 말했다.

    권 대변인은 "이 정권의 존립기반 자체도 부패와 조작이었는지 한 치 의문도 남김없이 밝혀야 한다"면서 "정권 유력 실세가 정권을 만드는 선거에 대대적인 여론조작을 조장했고 이를 부인하고 나섰기 때문에 특검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aayys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