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문서변조 실형받은 후보가 웬말”…민주당 공천 잡음

    2018년 04월 17일(화) 제5면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노승연·정기현 예비후보 언급, “배제 않을시 중앙당에 문제제기”
    해당 후보측 “검증때 충분히 소명”

    더불어민주당 일부 시의원 예비후보들은 대전시당 공직자후보검증위원회가 공문서변조로 실형을 받은 후보를 통과시켰다면서 후보 검증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민주당 대전 유성 제3선거구 시의원에 공천을 신청한 노승연·정기현 예비후보는 16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방문해 “(같은 지역구에 공천을 신청한) A 예비후보는 유성구의회 제6대 의장으로 재임 당시 직무와 관련한 공문서변조사건으로 2014년 2월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최종 선고 받은 사실이 있다”면서 “비록 형이 만료됐다고는 하지만 공직후보자로 공문서위조는 부도덕하고 죄질이 치명적”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전시당 검증위는 이러한 인물을 거르지 않고 공천관리를 진행하고 있어 문제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며 “더구나 공천관리위원회에 후보검증위원 대부분이 참여하고 있어 신뢰하기 어렵다”고 공정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부도덕하고 죄질이 나쁜 후보가 후보검증위에 통과됐다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부도덕한 인물을 공천에서 배제하지 않을 경우 중앙당에 문제를 제기하는 등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A 예비후보는 “당시 개인적인 이익이 아니라 공익, 즉 저소득층을 위해서 예결위 간담회를 통해 삭감된 예산을 다시 증액한 것으로, 절차상의 문제였다. 또 당시 의장으로서 책임을 진 것뿐”이라면서 “이번 후보 검증에서 그런 내용을 충분히 소명했고 그것이 받아들여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들에 대한 명예훼손과 선관위 고발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