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음성군 ‘평화의 소녀상’ 23일 선보인다

    2018년 05월 17일(목) 제17면
    김영 기자 ky58@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건립추진위원회, 음성품바축제 첫날 제막식 개최
    道 네번째…“모바일밴드 회원가입으로 성금 모아”

    음성군 음성읍 설성공원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인권과 명예회복 및 평화를 염원하는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진다. 음성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는 16일 음성 평화의소녀상 제막식이 ‘역사를 잊은 나라와 민족에게는 미개가 없다’라는 슬로건 아래 음성품바축제 첫 날인 23일 오후 4시에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 평화의 소녀상은 음성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가 지난해 12월 9일 충주세무서에 단체등록을 마치고 모바일밴드를 통한 회원 가입으로 성금을 모금해 왔다. 이날 식전행사로 수필문학가 반숙자 씨의 "소녀여 일어서라" 건립문비 발표와 함게 위안부 할머님께 드리는 편지를 여학생이 낭독할 예정이다. 이어서 음률시인 박경하 가수의 재능기부로 희생된 분들의 상처를 위로하고 역사를 교감하는 시간을 갖는다.

    평화의 소녀상은 충북에서 청주·제천·보은에 이어 4번째로 건립된다.

    추진위 관계자는 "이 소녀상을 통해 이 땅에 전쟁을 종식시키고, 평화의 소중함과 나라의 소중함을 연원하는 계기가 되길바란다”며 “군민들의 염원이 담긴 제막식 행사에 군민 모두가 함께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음성= 김영 기자 ky5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