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앙 이슈때문에 후보검증 없는 깜깜이 지방선거 우려

    2018년 05월 17일(목) 제1면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014년 세월호… 민주당 압승 평화무드·월드컵… 관심 집중
    검증 없는 깜깜이 선거 우려

    메인01.jpg
    중앙 이슈가 또다시 지방선거 이슈를 잠식하고 있다. 4년 전에는 4·16 세월호 참사에 지방선거 이슈가 묻혔고 이번엔 국정농단으로 시작된 촛불 민심과 급변하고 있는 남북 관계가 선거를 이끌어가고 있다.

    2014년 6·4 지방선거에서 세월호 참사로 인한 민심의 흐름은 민주당에게 압승을 안겨줬다. 충청권 4개 광역단체장은 물론 기초단체장과 지방의원 대다수가 민주당으로 쏠렸다. 대전의 경우 민주당이 전체 5곳의 기초단체장 중 4곳을, 광역의원 전체 22석 중 16석을 가져갔다. 중앙 이슈에서 비롯된 정당지지율이 선거 결과에 그대로 반영된 셈이다.

    이번 6·13 지방선거 역시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국정농단으로 인한 촛불 민심에서 시작된 정부 여당의 정당지지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최근 급변한 남북 관계는 정당지지율 격차를 더욱 벌리고 있고, 지방선거 전날 예정된 북미정상회담과 선거 다음날 시작되는 러시아월드컵 등 지방선거로부터 유권자들의 관심을 빼앗아갈 중앙 이슈들은 앞으로도 넘쳐나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여야 후보들의 선거 전략도 상반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여당인 민주당 후보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정당을 강조하고 있는 반면, 야당 후보들은 정당보다는 개인적인 능력이나 경험을 내세우고 있는 상황이다.

    문제는 이같은 중앙 이슈들이 지역 이슈를 모두 잠식하면서 지방선거가 ‘깜깜이 선거’가 될 수 있다는 데 있다. 유권자들이 후보자의 정책이나 리더로서의 능력, 도덕적 문제를 검증하기 보다는 정당지지율에 휩쓸려 투표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중앙 이슈로 인해 지방선거 의제가 유권자들의 관심 밖으로 밀려나는 것도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대전지역 한 야당 후보는 “선거운동 현장에서 느껴지는 것은 예년에 비해 지방선거에 대한 주민들의 관심이 떨어진다는 것”이라며 “참신한 정책을 내놓아도 반응이 예년 같지 않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더욱이 치우친 정당지지율로 인해 일부에선 문재인 대통령 혼자 선거를 치르는 형국이라는 뼈 있는 농담까지 나온다”고 말했다.

    지역 정가 한 인사는 “중앙 이슈로 인해 후보자 개인보다는 치우친 정당지지율이 선거 결과를 좌우할 가능성이 높은 것이 사실”이라면서 “이럴 경우 후보에 대한 리더로서의 능력이나 도덕성 검증이 되지 않아 선거 후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