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마르세유 완파…유로파리그 3번째 우승

    그리즈만, 결승전 2골 폭발 맹활약

    2018년 05월 17일(목) 제0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우승 트로피 들고 기뻐하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선수들[로이터=연합뉴스]
    ▲ 우승 트로피 들고 기뻐하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선수들[로이터=연합뉴스]
    ▲ 두 번째 골 뽑아내는 그리즈만[EPA=연합뉴스]
    ▲ 두 번째 골 뽑아내는 그리즈만[EPA=연합뉴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마르세유 완파…유로파리그 3번째 우승

    그리즈만, 결승전 2골 폭발 맹활약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해결사' 앙투안 그리즈만의 맹활약을 앞세운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가 통산 3번째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정상에 올랐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17일(한국시간) 프랑스 스타드 드 리옹에서 열린 2017-2018 유로파리그 결승전에서 마르세유(프랑스)를 3-0으로 완파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2009-2010, 2011-2012 시즌에 이어 6년 만이자 통산 세 번째 유로파리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반면 마르세유는 1998-1999, 2003-2004 시즌에 이어 세 번째 유로파리그 결승에 올랐으나 한 번도 우승 꿈을 이루지 못했다.

    준결승에서 아스널(잉글랜드)을 따돌리고 결승에 오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이날 전반 21분 그리즈만의 첫 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마르세유의 스티브 만단다 골키퍼가 중원으로 보낸 공을 앙드레 잠보 앙귀사가 완전히 받아내지 못한 채 흘렀고, 이를 가비가 페널티 지역 안으로 뛰어드는 그리즈만 쪽으로 보냈다. 그리즈만의 왼발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실수에서 비롯된 첫 실점으로 분위기가 가라앉은 마르세유는 전반 32분 에이스 디미트리 파예가 햄스트링 부상으로 교체되는 불행도 겹쳤다.

    후반 4분에는 그리즈만이 페널티 지역 오른쪽을 빠르게 돌파해 골키퍼를 넘기는 칩슛을 꽂아 마르세유의 희망을 점차 사그라들게 했다.

    마르세유의 만회 골은 나오지 않는 사이 오히려 후반 44분 가비가 쐐기 골을 터뜨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우승을 자축했다.

    songa@yna.co.kr